강동송파환경운동연합 > 참여 > 달개비(야생화 탐사) > 생태탐사 모임 ‘달개비’가 들려주는 “탄천”

공지사항

생태탐사 모임 ‘달개비’가 들려주는 “탄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탄천은 경기 용인시에서 발원하여 성남시, 송파구, 강남구 등을 지나 한강으로 합류하는
하천으로 길이가 약 35.6㎞이다.
지명의 유래를 찾아보면, 탄천 또는 숯내로 부르는데 그 연유에는 조선시대 강원도 등지에
서 목재와 땔감을 한강을 통해 싣고 와서 건너편 뚝섬에 부려놓고 이를 숯으로 만들었던 곳
이 탄천 주변이므로 개천물이 검게 변하였다고 해서 숯내로 불리기 시작했고 이를 한자로
옮겨놓은 것이 탄천이라고 한다.
탄천에 얽힌 전설로는 삼천갑자 동방삭의 전설이 있다. 염라대왕은 저승사자에게 18만년(3
천갑자)이나 장수를 누려온 동방삭을 잡아오라는 명령을 내렸다. 저승사자는 동방삭을 잡으
려고 용인 땅에 왔으나 그의 형체를 알지 못해 잡을 도리가 없자 한가지 꾀를 내었다. 동방
삭이 호기심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은 저승사자는 이 세상에서 아무도 하지 않는 일을 하고
있으면 그 모습을 보기 위하여 제 발로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다음날부터 저승사자는
숯내에서 검은 숯을 빨래를 하듯 빨기 시작하였다. 오랜 시간이 지난 어느날 숯을 열심히
빨고 있는 저승사자에게 한 사람이 다가와 “왜 숯을 물에 빨고 있느냐?”고 묻자 “숯을 희게
하기 위하여 빨고 있다.”고 하자 껄껄 웃으며 그 사람이 하는 말이 “내가 삼천갑자를 살았
어도 물에다 숯을 빠는 사람은 처음 보았소.”라고 말하였다. 바로 이 순간 저승사자는 “이
자가 동방삭이 틀림없구나.”하고 회심의 미소를 띠며 그 자리에서 동방삭을 사로잡아 저승
으로 데려 갔다고 한다.
탄천은 도심의 하천으로 봄부터 많은 꽃들이 피고 지며, 물고기 등 생태계가 살아있는 하천
으로 겨울이면 철새도 관찰되고 있다. 도심을 관통하는 하천이다 보니 개발과 도로건설로
많아 훼손되고 있지만, 아직도 사람과 동식물들이 공존 할 수 있으며, 건전한 생태계를 유
지 보전할 수 희망적인 하천이다.
강동송파환경연합, 강동송파환경연합의 회원모임인 ‘달개비’, 그리고 시민들이 좀 더 애착과
열정을 갖고 바라봐야 할 하천이다.

 

글 사진/ 이영기(회원, 야생화 탐사모임 ‘달개비’ 회장)

강동송파환경연합

“생명” 그 두근거림을 지키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그 발걸음은 멈추지 않을 것 입니다. -강동송파환경운동연합-

달개비(야생화 탐사)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