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송파환경운동연합 > 참여 > 달개비(야생화 탐사) > 생태탐사 모임 ‘달개비’가 들려주는 야생화이야기 “얼레지”

공지사항

생태탐사 모임 ‘달개비’가 들려주는 야생화이야기 “얼레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얼레지 얼레지 (1)

 

가재무릇이라고도 부르는 우리나라 전국에 분포하는 백합과 여러해살이풀, 바로 얼레지다. 얼레지는 높은 산속에서도 비옥한 숲속에서도 잘 자라며, 씨앗이나 뿌리인 인경으로 번식한다. 인경은 땅속 20~30cm 정도 깊게 들어 있으며, 지면 가까이에 달리는 2개의 잎은 긴 타원형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지만 약간 주름이 지고 표면에는 녹색 바탕에 자주색 무늬가 있다. 얼레지는 이 무늬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얼레지 잎 무늬가 어루러기 피부병처럼, 피부반점이 있는 것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어진 이름이라고. 어루러기의 사투리인 어루지, 얼레지, 얼레기 등이 얼레지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지방에 따라서 가다꾸리, 얼러주, 어사초 등으로 부른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흰색은 귀하고 보통 자주색으로 피며, 꽃모양이 특이하다. 거꾸로 M자 모양 같기도 하다. 이렇게 예쁜 꽃을 개이빨제비꽃이라고도 부른다 하니, 보는 사람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보이는가보다. 어린잎과 꽃은 나물이나 국거리로, 생으로 튀겨먹기도 하고 쌈으로 먹기도 한다. 뿌리는 찌거나 조림, 정과로 먹기도 한다. 예전에는 식량이 부족해 뿌리를 캐서 먹었다고 한다. 지금도 경기 북부나 강원도 산에 가면 얼레지를 뜯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얼레지는 씨앗이 발아해 꽃이 피기까지 5~6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한 장의 잎은 일년생으로 뜯을 때는 두 장이 나올 때 따야 하며 반드시 두 장 중 한 장만 따야 꽃을 피우고 계속 성장할 수 있다. 너무 예뻐 감히 뜯어 먹어 볼 생각은 나는 엄두도 나지 않는다. 얼레지는 서울 근교만 가더라도 흔히 볼 수 있다. 4월 한북정맥 능선길은 온통 얼레지꽃밭이 된다. 얼레지꽃으로 가득한 산능선. 생각하기만해도 행복해진다.

글ㆍ사진/ 이영기(생태탐사모임 달개비 회장)

강동송파환경연합

“생명” 그 두근거림을 지키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그 발걸음은 멈추지 않을 것 입니다. -강동송파환경운동연합-

달개비(야생화 탐사)의 최신글